바흐 파르티타 1번 Partita for keyboard No. 1 in B flat major, BWV 825 (BC L1)

작곡가 이미지

작곡가 사진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1685 ~ 1750) 이(가) 1726년에 작곡한 작품입니다.

작품 주요 정보

  • 장르 건반
  • 작품형식 Partita
  • 작곡년도 1726 ~ 1731
  • 출판년도 1731
  • 평균연주시간 17:01
  • 레이팅
  • 악기편성 독주 건반악기

기타 요약 정보

  • 작곡 연도 1726년 경
  • 작곡 장소 라이프치히
  • 출판/판본 1726년 라이프치히에서 파르티타 1번을 출판하고 1731년 전곡을 출판함.
  • 헌정, 계기 쾨텐 후작에게 헌정됨. 이탈리아 기원의 파르티타를 독일 작곡가들이 많이 작곡함. 사라반드와 지그 사이에 춤곡 등의 삽입곡이 포함되는 형식임.
  • 초연 연도 알 수 없음
  • 초연 장소 알 수 없음
  • 초연자 알 수 없음

관련 사이트


악장/파트 (7)

  • 듣기 예약   1. Praeludium

    B flat장조 4/4박자, 오르간적인 움직임의 전주곡이다. 24마디로 구성된 짧은 곡임.
  • 듣기 예약   2. Allemande

    B flat장조 4/4박자, 2부 형식으로 구성되었으며 16분음표의 선율이 중심으로 진행함. 제2부의 마지막 부분에는 반음계적인 특징이 나타남.
  • 듣기 예약   3. Courante

    B flat장조 3/4박자, 셋잇단음으로 빠른 템포로 진행하는 선율을 중심으로 진행하며, 또한 곡 중간에 잠시 종지하는 리듬도 사용됨. 점리듬을 셋잇단음표의 리듬으로 연주함.
  • 듣기 예약   4. Sarabande

    B flat장조 3/4박자, 장식음을 사용한 선율과 더불어 화성적인 선율이 사용됨. 사라반드의 일반적인 특징인 2번째 박자에 긴 음표를 두는 것을 충실히 따름.
  • 듣기 예약   5. Menuet 1

    B flat장조 3/4박자, 제1 미뉴에트와 제2 미뉴에트로 구성됨. 제1 미뉴에트는 화성적으로 진행하며 제2 미뉴에트는 뮤제트 형식의 대위법을 사용한 곡임. 전체곡은 제1 미뉴에트 - 제2 미뉴에트 - 제1 미뉴에트로 구성됨.
  • 듣기 예약   6. Menuet 2

    B flat장조 3/4박자, 제1 미뉴에트와 제2 미뉴에트로 구성됨. 제1 미뉴에트는 화성적으로 진행하며 제2 미뉴에트는 뮤제트 형식의 대위법을 사용한 곡임. 전체곡은 제1 미뉴에트 - 제2 미뉴에트 - 제1 미뉴에트로 구성됨.
  • 듣기 예약   7. Gigue

    B flat장조 4/4박자, 작곡가의 일반적인 지그는 이탈리아 형식을 충분히 따르지만 이 곡은 Fuga기법 따르고 있지않다. 오른손과 왼손이 교차하는 주법을 사용하는 등 스카를라티(Domenico Scarlatti)의 영향도 받고 있음

작품해설

6개의 파르티타 BWV825~830는 바흐 건반모음곡들 가운데서도 백미이며 맨 처음 출판된 곡이다(1726년에서 1731년 사이, 거의 한 해 한 곡씩). 다시 1731년에 <클라비어 연습> 제1부로 한데 묶여 출판되었다. 클라비어 연습은 <이탈리아 협주곡>, <프랑스 서곡>으로 알려진 나단조 파르티타, <골드베르크 변주곡>에 주옥같은 오르간 작품들까지 담은 기념비적 작품집이다. 여기서 바흐의 초기 형식 및 텍스처 실험이 화려하게 꽃핀 것을 보며, 갈랑 가락과 화성반주에 점점 높은 비중을 두어가는 모습이 역력히 드러난다.

 

파르티타1번(Partita No.1 in B flat major, BWV825)

 

여섯개의 파르티타 가운데 오늘날 가장 유명한 파르티타 제1번은 양식과 감각 에서 <프랑스 모음곡>에 가장 가깝다. 가벼운 텍스처, 아담한 규모(<영국 모음곡>과 비슷)의 이 파르티타는 현대의 귀에는 아주 부담없이 들려, 바흐 당시 사람들이 느꼈던 신선함이란 상상조차 하기 힘들다. 비르투오소 다운 특징도 뚜렷하지 않아, 손가락 움직임이 어렵다는 것이 보통의 귀에는 들리지 않는다. 마지막 지그에서는 마디마다 손이 엇갈리는데, 1726년 당시는 전혀 새로운 테크닉이었다 

 

이 제1번 파르티타 B♭장조는 제1곡에 프레루디엄, 제5곡에 미뉴에트1.2가 배치되어 있는 곡으로 6곡의 파르티타 가운데 이탈리아적인 느낌이 물씬 풍겨져 나오며 간결한 악상전개가 특징이다. 이 제1번이 표출하는 신선한 느낌은 샘물처럼 명정한 아름다움이라고 생각된다. 이곡을 듣노라면 기분의 상큼한 전환과 솟아오르는 희망의 약동감을 느낄 수 있다. 자잘하게 부서졌다가 다시 모이는곡의 전개가 마치 아침의 햇살처럼 상쾌한 음악이다. 아기자기하게 표현된 섬세한 곡의 흐름이 마치 떨어지는 빗줄기 처럼 시원하게 전개되며, 각곡간의 대비감도 탁월하여 음악적으로 조형미가 아름답다. 전6곡 가운데 가장 많이 연주 되는곡이다. 제1곡인 프레 루디엄은 섬세한 선율의 소박한 3성부로 구성되어 있다.이곡의 내용은 ①프레루디엄②알레망드③쿠랑트④사라방드⑤미뉴에트1,2⑥지그 로 구성되어 있다.

 

제1곡인 프레루디엄은 4/4박자로 섬세한 선율이 구슬이 부서지듯이 다가오는 곡으로 즉흥적이고 소탈한 뉘앙스를 발산한다.

제2곡인 알레망드는 16분음표의 움직임으로 곡을 시작하며 다소 신중한 느낌을 주는 곡이라 할 것이다.

제3곡인 쿠랑트는 경쾌한 리듬감이 인상적으로 와 닿는 곡으로 3/4박자의 곡이다.

제4곡인 사라방드는 안정감이 돋보이는 악장으로 통상의 사라방드처럼 숭엄함이 느껴지는 악곡이다. 전반적으로 화성적인 곡이다.

제5곡인 미뉴에트는 전반적으로 소박한 분위기가 나는 악장으로 화성적인 미뉴에트1과 대위법적인 느낌의 미뉴에트2가 서로 교차하고 있다.

마지막곡인 지그는 제3곡과 더불어 활기찬 정서를 대변하는 귀여운 곡으로 제1번의 피날레를 장식하고 있다. 

 

 

출처 : 상상의 라이프 2.0

 

 

참조: 파르티타

파르티타란 원래 이탈리아어 'Partita' 로 변주곡이란 뜻이다.

하지만 프랑스어인 'Parie' '모음곡' 이라는 뜻의 단어와 혼동하여

원래의 '변주곡'이라는 뜻이 아닌 '모음곡'을 뜻하게 되었다고 전해짐.


이 작품의 연주 (19)



이 작품에 대한 생각 (0)

댓글을 갖고 오는 중입니다.